국모명성황후

어린시절

명성황후의 어린시절

명성황후생가
명성황후는 1851년(철종2) 음력 9월25일 여주군 근동면 섬락리 (지금의 여주시 명성로 71(능현동))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민치록(閔致祿) 1799~1858 추증 영의정, 여성부원군, 호는 서하, 시호는 순간(純簡), 여양부원군 민유중(閔維重)의 5대 손으로 자는 원덕(元德)이다. 벼슬은 1830년(순조30) 참봉을 시작으로 과천현감 (종6품), 임피현령(종5품),덕천군수(종4품),장악원 첨정(僉正 종4품)을 거쳐영천 군수(종4품)에 이르렀다. 민치록의 첫 번째 부인은 해령부부인으로 추증된 해주 오씨(1788 ~1833)로 조선말기의 유명한 노학자 노주(老州) 오희상(吳熙常)의 딸 이었는데 자녀를 낳지 못하고 죽었으며, 두 번째 부인 (한산 이씨 1818~ 1874 한창부부인)이 명성황후의 생모로서 훗날 민승호와 함께 죽동궁에서 폭사 당한 바로 그 이다.
민유중선생 묘(향토유적 제5호) 여주 능현동에는 여양부원군 민유중의 묘가 있다. 종손인 민치록은 이 묘를 지키며 묘막에서 살다가 명성황후를 낳았다. 명성황후의 생가이기도 한 이 묘막은 1687년(숙종13)에 지었는데 그동안 쇠락하여 27평만 남았던 것을 1995년 여주시에서 58평규모로 복원하였다. 명성황후의 공부방이 있던 자리에 서있는 碑에는 앞면에는 「명성황후탄강구리 明成皇后誕降舊里,명성황후가 태어나신 옛마을)」이라고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광무팔년갑진오월배수음체경서(光武八年甲辰五月拜手飮涕敬書, 광무8년 갑진 오월 어느날 손을 들어 맞잡고 절하며 눈물을 머금고 경건히 쓰다)」라고 새겨져 있다. 고종의 친필이라고 전하나 뒷면에 쓰인 글의 내용과 글씨체로 미루어 명성황후의 아들 순종이 썼다고 보아야 한다.
  민치록 일가가 언제까지 여주에서 살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다만 안국동에 있었던 감고당에서 1858년(철종9) 9월 17일 민치록이 사망하였으므로 명성황후가 7~8세까지 능현동에서 살았을 것으로 추측된다.
  감고당(感古堂 서울시 안국동 36번지, 지금의 덕성여고 자리)은 숙종의 계비인 인현왕후(仁顯王后)가 친정을 위하여 지어준 집으로 희빈 장씨의 모함을 받아 폐위된 후 5년(1689~1694)동안 유폐되어 있던 곳이다. 그후 여흥민씨 종중에서 관리하면서 여양부원군의 제사를 받들어 왔는데 민치록은 말년에 여주에서 옮겨와 이 집에서 살았다. 운현궁과 감고당은 가까운 거리에 있었다. 딸 하나만 둔 민치록의 대(代)는 민치구(閔致久)의 둘째 아들 승호가 양자로 들어와 계승했다. 민승호(閔升鎬 1830~1874)는 흥선대원군의 처남으로 대원군의 부인인 부대부인 민씨의 친동생이다. 촌수로는 12촌 이었지만 민승호가 양자로 입적된 후 명성황후는 자주 운현궁을 왕래하면서 부대부인 민씨의 귀여움을 받게 되는데 영리하고 재기 발랄 함으로 인해 인근의 칭찬이 높았다. 이때 한 살 아래인 고종이 명성황후를「안동방 아줌마」라고 불렀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감고당(서울시 안국동36번지, 지금의 덕성여고 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