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가 유적지

생가소개

명성황후 생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46호)

명성황후 생가
조선 제26대 고종(高宗, 1864-1907) 황제의 황후로, 개화기에 뛰어난 외교력을 발휘하여 개방과 개혁을 추진하다가 을미사변으로 일인(日人)에 의해 시해당하여 파란만장한 일생을 마친 명성황후가 출생하여 8세까지 살았던 집이다. 원래 조선 숙종 13년(1687)에 숙종의 장인이며, 인현황후의 아버지인 민유중(閔維重)의 묘막(墓幕)으로 건립 되었는데 당시 건물로서 남아있는 것은 안채뿐이었으나 1975년과 1976년에 한번 중수하였다가, 1996년에는 행랑채와 사랑채, 초당 등을 복원하여 면모를 일신하였다. 넓은 바깥 마당에 면하여 솟을 대문을 가진 ㅡ자형 행랑채가 서고, 그 위에 중문과 사랑이 붙는 ㄱ자형 문간채와 ㄱ자형 안채가 안마당을 둘러싸서 ㅁ자형 배치를 이루고 있으며, 그 옆으로 ㅡ 자형 초당이 있다. 안채는 14칸 규모의 민도리집인데, 8칸 규모의 팔작지붕 본채 한쪽에 6칸 규모의 맞배지붕 날개채가 붙어 ㄱ자형 평면을 이루고 있다.
본채는 전면에는 퇴칸(退間)이 있는 5량 구조인데 안방(2칸)과 대청(4칸), 건넌방(1칸 반), 부엌(2칸)이 일렬로 배치되어 있고, 날개채는 3량 구조로 안방 앞쪽에서 꺾여 온돌방(1칸 반)과 부엌(3칸), 광(1칸 반)이 위치하고 있다.
이 집은 재목도 그리 크지 않고 간살도 넓지 않으나 부재의 형태와 결구법 등에서 조선중기 살림집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